총련소식

총련소식

 《로동신문》2024.5.16

따뜻한 정이 넘치는 한가정으로

분회는 총련조직의 말단단위로서 동포들사이의 정이 가장 뜨겁게, 가장 가깝게 오가는 마당이다.

총련 오사까부 이꾸노니시지부관하 분회들은 늘 따뜻한 정이 넘치는 곳으로 알려져있다.

지부일군들과 분회위원들은 동포들의 가슴마다에 애국심을 더욱 깊이 심어주고 분회들에 사랑과 정이 넘치게 하기 위해 애쓰고있다.또한 동포들이 겪는 각종 어려움을 성심성의를 다해 가셔주고있다.하기에 이곳 동포들은 분회를 서로의 마음과 마음이 하나로 이어지고 고락을 같이하는 한가정으로 여기고있다.분회는 동포들이 가정의 크고작은 일들까지 허물없이 터놓는 곳으로 되였다.어느 집 아이가 학교에 입학하고 어느 집에 대사가 있으면 분회동포들이 모두 진심으로 축하해주는것이 일상사이다.정말 화목한 분회들이다.

분회들에서는 모든 동포가정들이 참가하는 문화체육행사들을 자주 조직하고있는데 그때마다 동포들의 웃음소리가 그칠새 없다.최근에도 여러 모임이 진행되였는데 한 분회에서는 학령전어린이로부터 고령의 로인들에 이르기까지 각계층이 모인 떡치기모임을, 또 다른 분회에서는 민족악기연주회, 중창경연을 펼쳐놓았다.이런 과정을 통하여 분회들의 사업은 더욱 활기를 띠고있으며 모든 동포들이 애국운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가하면서 삶의 희열과 랑만을 느끼고있다.

모든 인간관계와 사회관계가 다 돈에 의해 맺어지고 지배되는 황금만능의 자본주의일본땅이지만 우리 동포사회에만은 이토록 아름답고 고상한 인륜도덕과 후더운 정이 흐르고있다.

화목한 정, 단합된 힘으로 이곳 동포들은 이역의 모진 풍파를 꿋꿋이 헤쳐나가고있다.

학교를 위한 일이라면

시즈오까지역 동포사회가 류다른 환희로 들끓고있다.

총련 시즈오까조선초중급학교가 올해 창립 60돐을 맞이하기때문이다.청상회원과 조청원 등 새세대들은 이 행사를 계기로 학교를 더욱 강화하자고, 교육권리수호이자 동포사회를 지키는 길이고 총련을 지키는 길이라고 하면서 분발하고있다.

조청원들은 토요아동교실 등 준정규교육망을 강화하고 학교를 지원하는 사업에 앞장서고있다.

토요아동교실운영을 통하여 얻은 경험은 학생인입사업에 큰 도움을 주고있다.청상회원들은 또 그들대로 학교의 물질적토대를 강화하는데 힘을 넣으면서 견학 등 학생들을 위한 다채로운 사업도 적극 조직하고있다.그들은 밝게 웃으며 공부하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큰 힘을 얻는다고 하면서 학교를 위한 활동에 전력을 다해가고있다.

와까야마지역의 동포들도 학교지원사업에 극성이다.이 지역에서 사는 우리 동포들의 수는 간사이지방적으로 제일 적으며 따라서 총련 와까야마조선초중급학교의 학생수도 그리 많지 못하다.학교는 비록 크지 않아도 여기에서는 알찬 열매들이 무르익고있다.이곳 동포들은 지난해 총련 와까야마조선초중급학교창립 65돐을 자랑찬 성과로 성대히 기념하였다.그들은 학교운영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궂은일, 마른일 가리지 않는다.학교재정에 조금이라도 보탬을 주겠다고 1년내내 꾸준한 활동을 벌리고있다.

Follow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