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걸림돌을 희망과 정열로 극복하는 우리 부장/문예동大阪 김갑년씨

2024.05.20 새 시대 민족문화운동의 선구자들/각지 문예동 맹원

문예동은 일본 방방곡곡에 흩어져있던 동포문학예술가들이 집결하여 1959년 6월 7일에 결성된 주체적이며 애국적인 첫 문예조직이다. 그때로부터 60여년이 지난 오늘도 이역땅에서 조국과 민족을 위한 곧바른 한길을 내달리면서 《우리》의 문학예술을 창조해나가고있는 새 시대 민족문화운동의 선구자들을 소개한다.

모든 걸림돌을 희망과 정열로 극복하는 우리 부장/문예동大阪 김갑년씨


김갑년부장이 문예동연극구연부(연극부시절도 포함)에 망라된지 27년이 된다.

입부의 계기는 《우리 말을 제대로 못하는 자신을 극복하고싶다.》는것이였다고 한다.

녀맹지부에서 상임위원을 맡으면서 1세 어르신을 뵙거나 토론할 계기가 생길 때마다 아름다운 우리 말을 마음대로 쓸수 있으면 얼마나 매력적일가고 느꼈었다고 한다.

그럴 때 문예동 연극부의 존재를 알게 되여 입부하게 되였다.

그는 선배부원의 시랑송이나 랑독을 록음하여 사업이 얽히는 속에서도 짬짬이 록음을 들으면서 화술능력을 키우느라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는속에 녀맹위원장이 되여서는 여러 마당에서 토론할 기회가 더 많아졌는데 어르신들에게서 《갑년아, 우리 말을 멋있게 하게 되였구나, 귀맛 좋은 우리 말이였어.》라는 칭찬을 듣게 되였다고 한다.

화술훈련에 박차를 가해가던 2016년에 천만뜻밖에도 《多発性骨髄腫》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였을 때에도 병석에서 연극구연부의 련습장확보를 위한 련락, 련습일정을 확인하는 련락을 늘 돌리면서 맹원들이 아무 불편없이 련습할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며 《활동》을 벌렸다.

그런 그에게 보다 무서운 병은 용납없이 덤벼들었으나 (꼭 이겨낼거야, 게으르지 말자. 우리 조직이 어떻게 나를 키워주었는데… 나는 조직을 위해 량심과 성의를 다해야만 한다.) 하고 자신을 부추키면서 시련을 이겨나가고있다.

남다른 정신력으로 전진만 해온 그는 자신이 결심하던대로 우리 련습장에 다시 나왔다.

그날 련습을 끝내면서는 이렇게 말하였다.

《아, 〈연극구연부〉련습에 나오면 실컷 말을 하고 온몸으로 웃으니 스토레스가 확 풀려서 너무 좋아요. 이 맛을 보려고 련습하는거라니깐!》

Follow me!